본문 바로가기

Made by me/하루한끼

오도독 쫄깃한 식감의 두반장 우엉구이

728x90
반응형

요즘 요리할 시간이 많지 않아 살짝 손을 놓고 있었는데,

이금기 블로그에 두반장 우엉구이 밀 키트 이벤트에  참여했는데 당첨되어 제품을 보내주셨네요.! 

무엇을 또 만들어서 올려야 되나 메뉴 고민이 많았는데,

보내주신 두반장 우엉 구이 밀키는 저에게는 단비 같은 존재였습니다.

도착한 밀 키트 제품으로 지지고 볶고 시작해야 되겠죠??

두반장 소스를 활용하여 두반장 우엉구이 만들어 보겠습니다.

 

준비재료
밀키트 제품 
우엉, 쪽파, 검은깨, 소금, 이금기 중화 두반장, 이금기 중화 매실소스, 식용유

 

두반장 우엉구이 밀키트

 

이금기 매실소스, 이금기 두반장소스, 소금, 우엉, 쪽파, 검은깨가 들어 있는 제품 박스로  

두반장 우엉 구이에 필요한 제품을 꼼꼼하게 챙겨 보내주셨습니다.

 

 

 

맨날 못생긴 우엉만 보았는데,  흙 냄새 물씬 나며 모양이 제대로 잡힌 우엉 3조각을

감자 필러로 껍질을 벗겨냅니다.

껍질을 벗긴 우엉은 갈변과, 아린 맛을 제거하기 위하여 식초물에 10분 정도 담궈 놓습니다.

 

 

 

보내주신 쪽파도 송송 썰어주고, 우엉 구이에 필요한 소스 만들기 작업을 시작합니다.

두반장 소스가 없는 경우 보통 고추장을 이용하여 양념을 만들지만,  두반장 소스가 있을 경우

간단히 모든 요리에 손 쉽게 사용이 가능합니다. 

 

 

빈 그릇에 두반장 크게 한 스푼  + 매실소스 + 썬 파를 넣고 재료가 잘 섞이게 해줍니다.

 

 

 

끓는 물에 소금을 넣고 우엉을 통째로 넣은 뒤 5분 정도 삶기 작업을 합니다.

 

 

 

잘 삶아진 우엉은 찬물에 씻은 뒤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줍니다.

 프라이팬에 예열 작업을 거친 뒤 수분기를 날려주기 위해 앞뒤로 살짝 노릇하게 구워 줍니다.

 

 

 

우엉 굽기 작업하면서,  두부도 얇게 썰어 부쳐줍니다.

 

두반장 우엉소스 구이

 

프라이팬에 종이 호일을 깔아준 후 수분 날린 우엉을 올린 뒤

만든 양념 소스를 바르면서 타지 않게 약불에서 잘 구워 줍니다.

 

 

두반장 우엉구이/ 두반장 소스 

 

보통 프라이팬에 구울 경우 양념만 타는 경우가 많은데, 종이호일에서 작업을 하니 덜 타긴 합니다. 

앞으로 양념 묻은 꼬치요리 조리할 경우 이용하면 편하고 좋습니다.

 

 

두반장 우엉구이
두반장 우엉구이

 

마지막으로 부쳐준 두부 우엉 사이즈에 맞춰  잘라 깔아준 뒤

두반장 우엉 구이를 올리고, 파,  깨소금으로 마무리합니다.

밥과 대신 두부와 같이 먹으니 맛도 좋지만, 오도독 씹히는 쫄깃한 식감 또한 기분 좋습니다.

맥주 한잔 곁들여 먹으니 꿀맛입니다. 

 

손님 대접용 한정식 느낌의 메뉴로도 안성맞춤입니다.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