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ade by me/하루한끼

파채 듬뿍 올린 얼큰 콩나물 불고기 볶음

728x90
반응형

마트에서 간장 양념돼지불고기를 사 왔다가, 한 끼 먹고 냉장고에 넣어 뒀던 맛이 별로인 양념불고기,

간장 양념이 보통 맛없기 무척 힘든데 말이죠~조리된 식품이라면 불가능했지만,

양념에만 다행히 절여졌던 고기라 가능했던 거 같습니다.

처리 고심을 하다가 저녁에 고추가루 팍팍 넣고 콩나물 넣고 불고기 볶음으로 환골탈태시켜봤습니다.

 

준비재료 
마트 판매용 양념돼지불고기
두반장 소스, 간 마늘, 파, 고춧가루(청양, 베트남), 버섯, 콩나물, 양파
대파

마트에서 사 온 양념 돼지 불고기입니다.

간장 양념에 절여 있던 고기들만 다 건져 올립니다.

 

두반장 소스 없을 경우는 고추장 등을 이용하여 양념장을 만들면 되지만, 

저는 두반장 소스를, 이용하여 다진 양념 양념을 만듭니다.

그릇에 파와, 마늘, 두반장 소스 크게 한숟가락, 고춧가루(청양, 베트남)를 넣은 뒤 잘 섞어줍니다.

 간장과 설탕은 이미 양념에 담궜던 고기라 생략했습니다.

두반장 소스 사셨다가 마파두부 만들어 먹고, 남아 있는 양념을 어떻게 이용해야 될지 모르는 분들은 

저처럼 활용하시면 됩니다.

 

얼큰한 맛으로 둔갑시키려는 불고기에 넣어 줄 야채를 준비합니다.

저는 버섯, 양파, 콩나물을 준비하였습니다.

 

예열된 프라이팬에 양파와 콩나물을 밑에 깔아줍니다.

콩나물에서 나오는 수분이 많기에 따로 기름을 안 둘러도 됩니다.

 

불고기 쌓고 만들어진 양념 다대기를 올린 뒤 밑에서 콩나물 수분기가 나와, 야채가 익기 시작하면

야채와 잘 섞어주면서 고기를 익혀주기 시작합니다.

 

고기가 어느 정도 익어갈 때쯤 버섯을 넣어 마무리 볶음을 해줍니다.

불고기에 올려줄 대파는 파채칼을 이용하여 길게 썰어줍니다.

 

쌈 싸 먹을 상추 준비와 완성된 얼큰 콩나물 불고기를 접시에 담아낸 뒤

그 위에 생대파채를 아낌없이 팍팍 올립니다.

보통 생대파채는 양념을 해서 많이 드시지만, 전 생대파채를 좋아해서 같이 먹으니 파향으로 맛이 더욱 좋습니다.

분명 고기는 살찌는 건데, 생대파채 때문에 먹어도 괜찮다며, 자기 체면을 걸어봅니다. 

 

불고기 양념된 고기라도 고춧가루, 고추장 등 추가적으로 넣어 조리가 가능하니,

한 끼 먹고 절대 고기 냉장고 구석으로 넣지 마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