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ade by me/하루한끼

두부의 또다른 변신 두부김치 동그랑땡

728x90
반응형

월요일 아침부터 비가 부슬부슬 내리기 시작하더니 지금까지 쭈욱 내리고 있는 가운데,

이런 날은 기름 냄새가 솔솔 나는 음식이 간절하게 생각나는 날이죠??

두부가 몸에 좋아 저 같은 경우 시장에서 파는 손두부를 사다 놓고 먹고 있는데,

손두부는 일반 두부에 비해 양이 많다 보니, 

부침, 조림, 생으로도 먹다보면 사실 질리는 경우가 많기도 합니다. (두부로 다이어트하는 분들 진심으로 존경합니다! ) 그렇게 남은 두부 한 조각 처리할 겸 동그랑땡으로 만들어 보았어요.

동그랑땡에는 고기가 또 들어가줘야 맛있긴 하지만,

집에 있는 김치와, 참치를 이용하여 냉장고 털이 요리로 만들어 볼게요.  

 

준비재료
두부, 김치, 참치, 홍고추, 부침가루, 달걀, 소금, 후추, 당면, 파

두부는 키친 타월 위에 올려준 뒤 물기를 빼준 다음 칼로 으깨는 작업을 해줍니다.

면포에 넣고 물기를 꼭 짜줍니다.

오늘 들어가는 재료들 중 두부, 참치, 김치는 물기를 꽉꽉 짜줘야 하는 재료들입니다.

참치도 큰 참치캔보단 미니 사이즈 참치캔을 이용했고요, 채에 올린 뒤 기름을 빼준 뒤 면포로 기름기를 짜냅니다.

김치도 조금 준비하여, 잘 다져준 뒤 물기를 꼭 짜줍니다.

느끼함을 잡아 줄 홍고추도 넣을건데요, 채썰기 귀찮아서 저는 다지기를 이용하여 곱게 갈아줍니다.

물기를 짜준 두부, 김치, 참치 및 사진에서는 없는 당면과, 파, 다진 홍고추도 같이 한꺼번에 볼에 모아줍니다.

그런 다음 달걀 2개를 깨서 넣어줍니다.

 

동그랑땡 간을 농도 및 간을 맞추기 위하여 부침가루, 후추, 소금 등을 넣고 재료가 잘 섞이게 반죽을 합니다.

여기서 간 맞추기 애매하다 싶은 분들은 마법의가루 힘을 빌려 사용해도 됩니다. (ex 미원, 다시다 등등)

 

두부김치동그랑땡 재료

물기가 많을 경우 초보자분들은 부칠 때 망칠 위험이 존재하기 때문에,

좀 반죽이 질거 같다 싶으시면 부침가루를 섞어주시면 되고, 처음부터 물기를 쫙 빼주는 게 이쁜 모양을 만들기 싶습니다.

프라이팬의 불은 처음부터 센 불을 예열하지 마시고 약불에서 달군 뒤 기름을 두릅니다.

 

두부김치동그랑땡

숟가락을 이용하여 두툼하게 모양을 잡아 부쳐주세요.

금방 익는 재료 들이라 두껍게 모양 잡아줘도 금세 익기 때문에 부치는데 부담은 덜합니다.  

그 대신 불은 절대로 올리면 안 되고 약불에서 살살 부쳐주세요

 

두부김치동그랑땡

잘 부쳐진 동그랑땡은 기름종이 위에 올려놓고 기름을 빼줍니다.

바로 부쳐진 상태에서 집어 먹는 게 가장 맛있는 건 다들 알고 계시죠?

 

동그랑땡요리
두부김치동그랑땡

완성된 두부김치 동그랑땡입니다.

명절에 먹는 고기 동그랑땡과는 재료가 달라서 그런지 맛이 또 다릅니다.

약간의 만두소 비슷하기도 하고, 또 익숙한 맛(?)

 

두부 사다 놓고, 처치곤란의 순간이 온다면, 냉장고 털기 요리로 한번 만들어 보세요

 

술안주, 간식, 반찬으로도 손색이 없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