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asty House

직접 고기 구워주는 동암 만석이네 육즙고깃간

728x90
반응형

동암 만석이네 육즙 고깃간

인천지역 동암 고기 맛집으로 알려진 동암 만석이네 육즙 고깃간 다녀왔습니다.

동암역 광장에 마일드 치킨집 가려다가 고깃집으로 메뉴를 바꿨는데,

이곳은 고기 맛 좀 안다는 사람들이 인정한 곳입니다. 사장님과 직원분들이 친절한 것도 한 몫합니다.

매장도 그리 넓지 않지만, 갈적마다 빈 테이블이 없을 정도로 항시 꽉 차 있는 곳으로

오늘은 딱 한자리 비어 잽싸게 자리를 잡았습니다. 조금만 늦게 갔더라면 웨이팅 각입니다.

동암역 고기맛집 만석이네
동암역 고기맛집 만석이네

돼지 반 모듬(24,900) 메뉴 시키고 나면 우리의 고기를 책임져줄 언니가

물티슈, 소금, 생와사비, 묵은지, 마늘장, 파채, 고추장 부침개를 가져다주고

고기 구울 테이블 세팅을 합니다.

이글이글 타오르는 숯불이 등장하고 그위에 불판을 올려주고 나면 갈치 속젓을 올려주십니다.

곧이어 된장찌게가 서비스로 나오면 고기 구워주는 언니가 불판으로 올립니다.

고추장 전이 나왔을 땐, 그냥 먹으라고 준 건가 싶어서 제가 찢어 먹으려고 하자, 고기 구워주는 언니가

고추장전을 불판 위로 살짝 올리더니 굽더라고요. 먹는 방법이 다 있었습니다. 

별거 아닌거 같으면서도 따끈해서 그런지 맛이 좋습니다. 

돼지 반 모듬(24,900)을 쟁반에 들고 나온 고기 구워 주는 언니는 통째로 고기를 불판 위에 올려 놓더니 

자리를 뜨지 않고 말 한마디 없이 아주 진지하게

진짜 열심히 묵묵히 고기를 구워줍니다.

언니는 센스있게 잘 익은 고기는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고기가 식지 않도록 손님 불판 앞 옆에 올려줍니다.

따끈한 갈치속젓에 푹 적셔 먹어도 맛나고

묵은지에 생와사비를 찍어 같이 먹어도 너무 맛납니다.

동암역 만석이네

껍데기 너무 좋아라하는 저는 추가적으로 이 집의 인기 메뉴 껍데기를 시킵니다.

콩가루+카레가루 + 껍데기가 나옵니다.

껍데기가 나오니, 고기를 구워준 언니가 다시 와서 불판 위에서 껍데기를 올린 뒤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서 구워주기 시작합니다.  

쫀득함과 고소미가 풍기는 껍데기를 콩+카레가루에 찍어 먹으니 풍미가 작렬입니다.

숯불에 구은 껍데기는 불판에 구워 먹던 껍데기와는 맛이 다릅니다. 

고기도 다 익었겠다, 숯불도 너무 뜨겁고 해서 사장님께 불판을 빼 달라고 하니 껍데기가 남은걸 보시고, 

사장님이 이거 불 빼 버리면 껍데기 딱딱해져 못 먹는다고 그냥 약한불로 둬야 된다며, 안 빼시는데 

보통 숯불집에서 불 빼 달라고 하면 바로 빼 버리는데, 역시나 고기 맛집은 정말 다릅니다.

그리고 사장님은 무심한척 뒤로 가서 고기를 열심히 썰고 계십니다. 

먹다 보니 껍데기도 2장이나 먹고 왔습니다.

 

동암 만석이네는 보통 언니가 구워주고 바쁠 땐 사장님까지 가세하여 고기 굽고 잘라주는데,  

손님들은 젓가락 들고 익은 고기 먹기만 하면 된답니다.

고깃집 가서 고기 굽는것도 은근 일인데, 알아서 다해주시니 대접받는 기분입니다.

혹시나 인천 동암 고기 맛집을 찾는다면 

동암 만석이네 육즙 고깃간 찾아가보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