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ade by me/하루한끼

혼밥으로 즐기기 제일 만만한 김치볶음밥

728x90
반응형

오늘 아침도 무척 푹푹 찌는 날씨로 하루를 시작합니다.

그래도 어제 비하면 바람이 살짝 부는 것이 어제보단 조금은 살만합니다.

아침을 먹을까 말까 고민하다가 살짝 건너 뛰고 점심때 되니 배가 고파오기 시작하는데요,

또 한끼 굶어 12시를 넘겨 1시까지 버텼는데 캬~ 도저히 안 되겠습니다.

뭐 만들기도 귀찮아 배달 음식 시켜 먹을까 고민했지만, 맨날 사 먹고 다는데, 집에 있으니 그다지 안 당깁니다. 냉장고 열어보니 김치와, 햄만 놓여 있길래 제일 만만한 김치볶음밥을 만들어 한 끼 때우러 갑니다.


★준비재료★

 

신김치, 묵은 김치 아무거나

설탕, 고춧가루, 다시다, 들기름, 파, 달걀


냉장고에 있는 묵은 김치와, 갓김치도 보이 길레 작은 크기로 잘라준 뒤 프라이팬에 넣고 

신맛을 없애주기 위한 설탕을 한 스푼 넣고 식용유 넣고 볶아줄 준비를 시작합니다.

김치만 넣고 순수하게 볶아 먹으려고 했지만, 눈에 보이는 재료 어묵도 있길레 넣었습니다.

볶음밥에는 햄이나, 어묵이 들어가 줘야 하는 거 같습니다 ㅎㅎㅎ

김치랑 어묵 달달 볶아주면서 한쪽에서는 달걀프라이와, 비엔나 햄을 튀겨줍니다. 

달걀  프라이는 모양 잡느라고 애쓰느라, 사진을 못 찍었네요 ㅠㅠ

냉장고에 대파도 보이 길레, 얼렁 꺼내어 잘라서 볶은 김치에 넣어줍니다.

 

반응형

 

김치볶음밥(kimchibokkeumbap(Kimchi fried rice))

볶음 김치가 푹 익었다 싶으면, 밥을 넣고 볶음김치와 잘 섞이도록 비벼 줍니다.  

여기에 김치볶음밥의 이쁜 색상을 더하고 싶다면 고춧가루 살짝 넣으면 됩니다.

김치볶음밥의 간은 전 설탕을 한 스푼 넣어서 어느 정도 간을 잡아 줘 괜찮았지만,

파는 맛을 내고 싶다면 물에 희석된 굴소스 나 다시다 조미료 중 집에 있는 재료 넣어 주시면 돼요.

김치볶음밥(kimchibokkeumbap(Kimchi fried rice))
김치볶음밥(kimchibokkeumbap(Kimchi fried rice))

많은 시간 들이지 않고 금방 만들어 낸 김치볶음밥 완성입니다. 

김치와 밥만 있다면 금방 입맛도는 메뉴로 완성시키기엔 이만한 재료도 없는거 같습니다.

옆에 함께 할 들기름도 준비했습니다.

한 숟가락 뜨기 전 들기름을 뿌려서 섞어 먹어주면 김치볶음밥은 들기름 향과 섞여 맛이 정말 좋습니다.

들기름은 생으로 넣으면 그 맛이 더 고소해진답니다. 

 

집에서 혼밥으로 즐기기엔 김치볶음밥이 제일 만만한 거 같습니다.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