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ade by me/하루한끼

와플팬 굽기 실패하고 전기밥솥으로 회생시킨 브라우니

728x90
반응형

주말 커피 한잔 놓고 먹을 디저트를 만들어보겠다고 시작한 홈베이킹. 

브라우니랑 도넛을 만들어  보겠다고 편하게 하려고 시중에 파는 믹스 가루 가지고  야심 차게 시작하였으나,

중간의 과정은 말도 못했지요. 와플팬으로 만들어서  폭망 하는 줄 알았으나 

결국은 전기밥솥으로 회생시킨 브라우니 만들기 과정입니다.

 

준비재료 

브라우니믹스(노브랜드) , 고구마케익믹스(큐원홈메이드)
우유, 물, 
부재료  :  냉동 망고, 냉동 블루베리

마트에서 990원에 사 온 고구마 케이크 믹스입니다, 머그컵에 전자레인지로 간단히 조리하기 쉬워 사 왔지만, 

와플팬 도넛에 이용해봤습니다.

조리법은 정말 간단하더라고요~ 물 넣고 휘젓으면 끝.  반죽을 준비합니다.

 

두 번째 노브랜드 브라우니 믹스입니다.  이건 다들 아시죠? 가성비가 좋아 많이 이용하는 제품입니다. 

봉지 하나 탈탈 털어 넣고 우유 부어준 뒤 저어 반죽을 만듭니다.

 

도넛을 만들어 줄 와플팬입니다. 예열을 가한 뒤 도넛이 눌어붙지 않도록 기름칠을 해 준 뒤

준비한 반죽 물을 부어줍니다.

 

º

º

º

º

º

결과는

 

고구마 케이크 믹스는 모양도  잘 빠지게 나와 8개 완성되었지만,  

이 브라우니 믹스는 총 세 번 걸쳐 구웠는데 딱 2개 저거 건지고 나머지는 팬에

다 눌어붙고 모양 망가지고 와플팬 닦느라 정신이 없었습니다.

어렵게 건진 무서운 소녀 느낌의 브라우니입니다 ㅎㅎ

제가 가진 와플팬은 온도 조절기가 없다 보니, 열이 못 받쳐줘서 그런지 브라우니 믹스 요리는 꽝이었습니다. 

 

반이나 남은 브라우니 반죽...

치우느라 정신이 없고 혼이 빠져 슬슬 만들어 지기 귀찮으니 다른 방법을 생각해낸 것이 

바로 전기밥솥이었습니다. 

 

스테인리스 그릇에 기름칠(식용유) 발라 준 뒤 남은 브라우니 반죽 넣고 

냉동실에 있던 망고와 블루베리도 같이 토핑으로 얹어줬습니다. 이젠 될 대로 되라는 식이었죠 ㅎㅎ

 

전기밥솥에 소주 2컵 정도 물을  깔아주고  반죽물 스테인리스 그릇을 넣은 뒤 

빠른 취사 (20분)을 눌러 조리를 시작합니다.

º

º

º

º

º

20분 후 뚜껑을 열어보니  처음과 넣었을 때 모양이 흡사하여 설마 망쳤나 싶었는데....

 

막상 그릇에 옮겨 담고 보니 모양도 그대로고 탱글한 느낌의 브라우니가 완성되었습니다. 

그 위에 슈가파우더도 살짝 뿌려주니 그럴싸합니다.

 

반으로 갈라보니, 속이 촉촉한 브라우니 완성입니다.

망고와 블루베리를 넣어주니  더욱 맛이 좋습니다.

 

우유과 함께 곁들여서 먹으니 나름 괜찮지만, 

와플팬에다  다 구우면 되는 게 아니란 걸 다시 한번 깨달았습니다 ㅎㅎ

 

 

 

 

 

 

반응형